Statistics Graph

거리 : 38.17 km
시간 : 2시간 14분 14초 (2010-02-16 19:24:07 ~ 2010-02-17 01:40:31)
평균 속도 : 17.06 km/h
평균 케이던스 : 56.8 rpm
평균 심박 : 131 bpm

 
 자전거 정비도 좀 하고 저녁도 먹을 겸사겸사.. 샵에 들렀다가 바로 암사동 가서 저녁먹고 왔다. 별로 춥지 않다고 해서 걍 융저지 한벌에 윈드자켓 정도만 입고 갔더니만.. 쓱을넘 겁나게 춥던데.. -_-;;
 
추위 때문인지 근육이 완전 뭉쳐지고 왼쪽 다리에 통증이 좀 있었는데도 속도 유지는 나름 잘 된 것 같고, 대신 평균 케이던스는 엉망이다. 당췌 얼마나 힘으로 찍어 누르면서 탔는지.. -_-;; 예전 감각 되찾으려면 좀 더 타야할 것 같다.

 오늘은 심박계를 처음으로 차봤는데 생각보다 답답하지 않고 찰만했다. 언젠가 책에서 본 젖산역치 어쩌고 하는 항목들이 막 떠오르긴 했는데.. 어떻게 활용해야할지는 아직 조금 더 공부를 해봐야 할 것 같다.





본 포스팅의 지도/고도/속도 정보는 GPS 로그기록 분석 결과입니다.
GPS 관련하여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시면, 하단 관련글을 참고해 주세요.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이딩 기록

코스 : 역삼동-천호동-역삼동
평속/최속 : 17.9km/h / 39.7km/h
평균/최고케이던스 : 58rpm / 110rpm
소요시간 1시간 : 16분 30초
거리 : 22.78km
기온 : -6도
날씨 : 맑음
시간대 : 야간



복장

상의 - 레이어 + 기모저지 + 하복저지 + 윈드자켓
하의 - 기모통바지 + 슈즈커버

 이번에 새로산 슈즈커버 덕을 톡톡히 보았다. 발이 전혀 시린느낌이 나지 않아 보온성이 좋은 제품인 것 같다. 나머지 복장은 며칠전 라이딩때와 같은 복장으로, 별로 춥지도 않고 괜찮은 느낌이었다.


 



도로상황

 도로는 젖은 느낌은 거의 없었는데 언 곳이 몇 군데 있었다. 그대로 지나가기에는 광범위하게 얼어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어서 내려서 끌고 지나갔다.



후기

 오늘 갈때는 계속 35정도를 유지하며 속도 좀 낸듯한 느낌으로 달렸는데 올때는 그와 반대로 죽음이었다. 추위도 있었고 진정한 맞바람이란 어떤 것인지 알게 해준 컴백 라이딩길이었다. 갈때 시간의 2배가 들어갔으니.. 아는 동생녀석은 이날씨에 북악 다녀왔다는데.. 조만간 남산이라도 먼저 가봐야겠다.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아랑 2010.01.25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속 35 덜덜덜..진정한 산짐승이시군요.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1.25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속 35가 아니고 35 유지하고 달린거지요. ^^;;;
      대신 올때 엄청난 맞바람과 추운날씨때문에 평속 다까먹었습니다. ㅎㅎ;;

  2. 머니야 2010.01.25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과 관련 블로그이웃분들이 3분정도 계셨었는데...또 한분을 뵙게되어 반갑습니다~ 전 자전거는 소시적 즐겨탓던것 외에는...상식이 전무한 상태라..ㅠ.ㅠ앞으로 많이 배워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1.25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며칠전에 도메인관련 포스팅했을때 오셔서 댓글달아주셨잖아요. ^^;;
      다시한번 댓글 감사드리구요~ 자전거 관련글들도 열심히 포스팅 예정입니다.
      관심 부탁드릴게요 ㅎ



동절기 라이딩

 수 개월 전 기온이 0도 정도 되는 다소 따뜻(?)할 것으로 예상되는 라이딩을 한 적이 있었다. 아무생각없이 저지 잔뜩 껴입고 장갑 도톰해 보이는거 하나 끼고 신발은 그냥 클릿신발 하나 신고 나갔는데..

 그대로 남산 올라갔다가 내려오는데 이건 뭐 엄청난 바람 때문에 발이 꽁꽁 얼어서 패달링이 잘 되지 않는 수준이어서 다행히 고깃집에서 고기 궈먹으면서 화덕의 열기로 손발을 식히고 귀가한 경험을 했다. 이 때 깨달았다. 발도 보온을 해줘야 한다는 것을.. 작년에도 비슷한 경험을 했지만 기온이 이상하게도 작년 대비 추운 느낌이라, 그 라이딩을 마지막으로 기온은 계속 떨어지고 눈이 계속 오는 통에 라이딩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얼마전 땅이 좀 말랐을때의 라이딩시에는 다행히 바람이 많이 불지 않아서 꽁꽁 어는 수준까지는 안되고 탈만한 수준이었던 것 같다.



보온용품 대책이 필요했다.

 이후 발 보온을 위한 용품을 찾기 시작했고, 여러 조언을 들어본 결과 너무 싼걸로 사면 싼게 비지떡이라고 그만큼 보온도 잘 안되고 방풍 효과가 떨어지니 가격대가 좀 있는것으로 사라는 의견이 있어, 약 5~6만원정도 되는 제품들을 놓고 고민을 해 본 결과, 메이커도 너무 후지지 않고 적절한 제품이 눈에 띄였다.



그것이 펄이즈미 7911 슈즈커버(방한덧신)이었다.


 제품 외형은 이런 느낌이다. 제품 택에는 영상 5도정도에 사용하면 적절하다고 되어 있으나, 말도안되는 것 같다. 신어본 결과 영하 10도까지는 이것만 한겹 더 신으면 따로 추가 보온은 안해도 될 것 같다.


 앞쪽 및 중앙에 고무로 덧데어져 있는 것이, 어느정도 걷는 것도 고려한 것 같다. 쉽게 헤져서 떨어지지는 않을 것 같아 보인다.


 뒷부분은 자크로 되어있어 신고 벗기 좋으며, M사이즈가 42사이즈 신발에 약간 타이트한듯하게 잘 맞는듯한 느낌이다. 그리고 발목을 적당하게 조여주어 바람이 셀 틈은 없었다.



총평

 생각보다 많은 종류가 있지도 않았지만, 필자가 써 본 결과 펄이즈미 7911 슈즈커버는 적당한 가격대에 괜찮은 퀄리티를 가진 슈즈커버이다. 사용해본 결과, 영상 2~3도 정도부터 영하 10도 내외까지는 커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좋은 물건 적당히 잘 구입한 것 같다.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아랑 2010.01.25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론 제품 구매하고 싶습니다. 펄이즈미가 역시 알아주죠. 개인적으로 스고이를 더 좋아라 하지만서도..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1.25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
      사실 스고이 것으로 구입하려 했는데 로드용은 안나오더라구요.
      그래서 펄이즈미 선택했는데 상당히 괜찮은 것 같아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