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GPS 로그

거리 : 63.87 km
시간 : 3시간 59분 39초 (2010-08-21 10:30:22 ~ 2010-08-21 15:22:01)
평균 속도 : 15.99 km/h
평균 케이던스 : 68 rpm
평균 심박 : 162 bpm


10821 분원리 라이딩..

 주말이고 해서 간만에 분원리 라이딩을 가기로 했다. 올때는 남한산성쪽으로 컴백하는 중거리 + 힐클라임이 적절히 조화된 100km 남짓의 코스로 그간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 가지 못하다가 가기로 확정하고, 출발일 당일 아침에 잠실선착장에서 B님을 만났다.



 잠시 휴식 하고 마실것 좀 챙기고.. 예정대로 팔당에서 점심먹기로 하고 팔당쪽으로 출발~



 팔당에 도착해서 시원한 콩국수를 먹었다. 이집 잔치국수도 파는거 같던데.. 행주산성 원조국수랑 비교될 정도로 맛있다고 벽에 막 적혀있었는데 어떨런지 모르겠다. 국물까지 다 마시면 큰일날꺼같아 적당히만 먹고 분원리 입구쪽으로 출발했다.



 분원리 가는 길~ 날씨가 완전 땡볕이라 퍼질 지경이었는데 그나마 조금씩 그늘이 있었다.



 뒤따라오시는 B님.. 로드라서 그런지 바짝 잘 붙어 오셨다. 아니면 혹시 내가 느리게간다고 쪼이고 있었던걸까?



 위 순토 X10, 아래 가민 엣지 705다. 달리면서 찍어서 그런지 사진 왜곡이 장난이 아니다. 원래 핸들바 평평한데.. ㄷㄷ


 이렇게 잘 달리다가 분원리 입구 조금 지나고 염티고게 가는 길에서 첫번째 펑크.. 모든 준비는 다 되어 있었기에 별 걱정 안하고 젭싸게 튜브를 교체했다. 잠깐의 튜브 교체 후 다시 달리기 시작했으나..

 출발한지 5분도 안되서 또다시 타이어에 뭔가 문제가 있음이 느껴졌다. 아무래도 짱구가 난거같은데.. 뒤에서 보기에도 퉁퉁 튀는게 먼가 이상해 보였나보다. 그늘을 찾아 다시 튜브 위치를 바로잡으려 하는데.. 타이어 실밥이 터진 것을 발견했다. 왜!! 하필 분원리 입구 다 와가지고 타이어 테러를 당한건지 뜨거워서 터진건지.. -_-

 이대로 분원리 돌다가는 틀림없이 또 펑크날 것이 예상되어 정말 아쉽지만 팔당역을 통해서 지하철로 점프해서 철수하는 것으로 결정하고 팔당역 쪽으로 향했다.

 그러다가.. 왠걸? 팔당역 다 와서 3번째 펑크.. -_- 어떻게든 지하철 역까지만 가자는 생각으로 아까 빵꾸난 튜브로 다시 교체하고 간신히 지하철 역까지는 도착했다.



 많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팔당 지하철역에서 집으로 향했다. 타이어 1개랑 튜브 2개 해먹어서 속이 쓰리기도고.. 로그기록 이쁘게 남겨오려고 목표잡고 있었는데 그것도 실패하고..


 목표로 했던 분원리나 남한산성은 돌아 보지도 못하고 끝난 많은 아쉬움을 남긴 분원리 라이딩이었다.




본 포스팅의 지도/고도/속도 정보는 GPS 로그기록 분석 결과입니다.
GPS 관련하여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시면, 하단 관련글을 참고해 주세요.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아랑 2010.08.23 0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X10을 자전거에 거치하셨군요. 감으니 거치가 잘 되던가요? 거치대에 뭘 감으시고 거치하셨나요?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8.23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손목에 차면 자전거용으로는 아무래도 GPS 수신률이 좀 떨어지더군요.
      그래서 자전거용 거치대 + 보조마운트를 이용하여 핸들바에 부착했습니다.
      관련 내용 곧 포스팅 예정입니다~ ^^

  2. hermoney 2010.08.30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고생하셨습니다.

    라이딩하다 저러면 정말힘빠지는데..T_T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8.31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 힘이 쭉 빠지는게.. 근데 그래도 중간에 포기 안했으면 끌바로 몇키로 걸어올뻔 했습니다. 괜찮을꺼같았는데 안괜찮더라고요 -,.-;;


GPS 로그

거리 : 28.01 km
시간 : 1시간 22분 0초 (2010-06-11 16:50:20 ~ 2010-06-11 21:27:11)
평균 속도 : 20.5 km/h
평균 케이던스 : 82 rpm


 어제 라이딩 끝나고 자전거 청소하던 중, 뒷바퀴 스포크가 하나 나간 것을 발견했다. 분명 달리는데는 전혀 문제 없었는데 언제 나간거지.. -_-;; 오늘 휠셋 손보러 샵에 가는데 스포크 나간 놈을 타고 갈 수도 없고 해서 망원동 S샵으로 지하철 + 끌바로 이동하기로 하고, 정비 겸사겸사 예전 Y군 PC 바탕화면에 깔려 있던 랜스 팀차 핸들바처럼 후드 색상 좀 반전하면 어떨까 싶어서 후드랑 바테잎 교체하기로 마음먹고 수입상 직영점에 가서 사가지고 이동했다. 끌바로 한참 끌고다녀서 그런지 오늘따라 햇볕이 굉장히 따가운 편이었다.

 망원동 S샵에 결국 도착하고, 스포크 교체 후 텐션 정렬을 먼저 마친 후 후드와 바테잎 교체 작업을 시작했다.





 결과물은 위 사진과 같다. 개인적인 느낌으로, 세련된 검정색에 포인트로 흰색이 들어간 듯한.. 아주 마음에 드는 톤으로 변신했다. 스포크 하나 나간 것 때문에 드레스업을 하게 되다니.. ^^;; 얼레벌레 하기는 했지만 적은 비용으로 꽤나 그럴듯한 결과물이 나와 기분이 좋다.


 모든 작업을 마치고 저녁에 있을 순토 소비자 체험단 발대식 참여를 위하여 영동대교 남단으로 열심히 달렸고, 거의 미팅시간에 딱 맞게 도착하여 무사히 발대식에 참여하게 되었다.

 소비자체험단 진행 내용을 들어 보니 체험단은 200여명 중 8명이 선정되었다고 하여 거의 1:20이 넘는 경쟁률이었다고 한다. 거리가 멀거나 당일 사정이 있어 못 오시는 분들을 제외한 5명이 모였으며, 각각 리뷰 대상 제품들이 자리에 놓여 있었다. 순토 홍보 동영상 시청 및 리뷰 방법 안내와 Q&A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마지막으로 순토 티셔츠 입고 사진 촬영 후 발대식이 종료되었다.

 하지만 다른 4분의 리뷰어분들과는 다르게 내가 체험단 선정된 순토 X10은 순토 본사의 단종 가능성 결정이 며칠 후에 확정되기 때문에 확정일 이후 결정된 제품으로 리뷰를 진행하기로 하여 당장 제품을 수령하지 못한다는 점이 조금 아쉬웠다. ^^

 확정일에 어떤 제품이 리뷰 제품으로 결정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뒤로 남기고, 순토 직원분들 및 다른 리뷰어분들과 함께 순토코리아 본사 근처 중국집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철수했다. 나름 많이 싸돌아다니고 몇 가지 이슈도 있었던 날이었다.





본 포스팅의 지도/고도/속도 정보는 GPS 로그기록 분석 결과입니다.
GPS 관련하여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시면, 하단 관련글을 참고해 주세요.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아랑 2010.06.14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요일 금요일 바쁜일이 있어서 순토 참여를 못했네요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