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거리 : 51.61 km
시간 : 2시간 52분 29초 (2010-03-07 13:27:28 ~ 2010-03-07 18:37:18)
평균 속도 : 17.95 km/h
평균 케이던스 : 81.9 rpm
평균 심박 : 148 bpm
최대 심박 : 224 bpm


 점심먹을라 하는데 천호동 사는 Y군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팔당 칼제비 먹으로 가자고.. 뭐, 평소 궁금하기도 했고 한번도 안먹으본거라 먹어볼 겸사겸사 천호동으로 출발했다. 그런데.. 맞바람이 어찌나 불던지.. -_-;;

 아무튼 꽤나 강한 맞바람을 뚫고 천호동에 도착했고, 저번에 몇번 뵈었던 Y군이 아는 형님 한분과 함께 셋이서 팔당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했는데, 이번에 새 잔차를 뽑으셨다 한다. 보니 무츠라고 써있고 깔맞춤 잘되어있는 티탄 엠티비라고 하는데.. 엠티비쪽은 잘 모르지만 좋은건가부다. ^^

 팔당행 길은 한강 자전거도로를 타지 않고 Y군이 앞장서서 고덕동 뒷길로 갔다. 예전엔 갈때마다 이 길로 갔었던 것 같은데.. 이상하게 갈때마다 햇갈리고 새로운 길이다. 이제 다음부터는 로그 따라 가야지.. 같이 라이딩하시는 형님께서 무릎 인대수술한지 한 달 정밖에 되지 않아 재활훈련 중이라 라이딩 끝까지 천천히 마실 느낌으로 달렸다.

 팔당 칼제비집 도착(지도에 깃발 꽂힌 곳).. 그 유명한 팔당 칼제비가 어떤가 싶어서 맛도 궁금했지만.. 도착해 보니 자전거 놓을 장소가 마땅치 않았고 자리에서 잘 보이지도 않아서 음식 시킨 이후부터 계속 불안했다. 그런 와중에, 칼국수랑 해물파전을 시켰고 음식이 나왔다. 근데 이건 뭔지.. 맛도 영 별로고 파전도 조금 더 구워졌어야 맛있을 듯한 느낌이었다. 결정적으로! 종업원들이 너무 무신경했다. 맛도 별로이고 종업원도 불친절한데 왜 유명할까? 모르겠다. 사진을 찍고싶은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다시는 안가기로 하고 집 방향으로 컴백.. 컴백하는 길은 한강 따라 왔는데 중간에 나오는 업힐에 다들 재미있어 하고.. 길 너무 잘 만들었다고들 한다. 오는길에 대치동 샵 잠깐 들렀다가 귀가했다. 그냥 뭐.. 팔당에 마실 다녀온 느낌이랄까? 설렁설렁 잘 다녀온 것 같다. 


 근데 아직도 풀리지 않는 신비. 초반에 조금 달리다 심박구간이 200넘는 구간이 30초 정도 있었는데.. 그 구간 중 최대가 226까지 찍혔다. 이게 가능한 일일까? 순간적으로 튄거라면 그래프가 튀어야 하는데 그것도 아니고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유지된건데.. 이게 정말 최대심박이 맞다면 이 수치를 최대심박으로 하고 구간을 나눠야할지.. -_- 모르겠다.




본 포스팅의 지도/고도/속도 정보는 GPS 로그기록 분석 결과입니다.
GPS 관련하여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시면, 하단 관련글을 참고해 주세요.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bmary 2010.03.07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팔당칼제비 많이 변했어
    맛이.. 나도 이제 안가려고~~~ 종업원들 불친절한건 미리 알고 있었지만..
    오늘은 화가 치미네.. ㅋㅋ 오늘라이딩 재밌었음

  2. hermoney 2010.03.16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도 안가봐서그런지.. 저는 그래도 한번가보고싶군요 -.-

    자전거로 찾아가기 편한가요? 'ㅁ'

    • Favicon of http://t0ng.com BlogIcon 카리♂ 2010.03.16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팔당쪽으로 쭈욱~ 자전거도로 타고 달리면 됩니다.
      자전거도로가 끝까지 연결되어 있어서 라이딩하기에 아주 좋아요~
      그리고 중간에 재미있는(?) 힐클라임 잠깐 즐기면 되고요. ^^
      다음에 언제 시간날때 같이 라이딩 해보면 즐거울 것 같습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