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거리 : 81.79 km
시간 : 4시간 46분 43초 (2010-04-04 15:19:35 ~ 2010-04-04 20:06:41)
평균 속도 : 17.12 km/h
평균 케이던스 : 74.0 rpm
평균 심박 : 154 bpm
최대 심박 : 210 bpm



가보고 싶었던 강남300

 이래저래 들려오는 소문으로 악명높은 힐클라임 코스 중 강남300이라는 곳이 있다. "언덕이 4개가 있고 그 중 마지막 언덕이 최고 힘들고 어쩌고 저쩌고.."

 다음주 일요일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를 앞두고, 올해들어 아직 남산도 가보지 못했는데 기왕 가는거 좀 어려운 코스로 연습해보자는데 의미를 두고, 강남300을 선택하고 갈 날을 찾아 보았는데 토요일은 세미나 때문에 어렵고 결국 결정된 날이 오늘! 바로 일요일이다. 코스가 꽤나 악명이 높지만 혹시나 같이 갈만한 사람이 있을까 싶어 카페랑 트위터쪽에 벙개글을 올렸으나 너무 급하게 올렸는지 반응은 무덤덤.. ㅡ,ㅡ; 결국 혼자 가기로 했다.



강남300을 향하여..

 출발 전 강남300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우선 코스 정보를 다운받아 GPS에 넣었다. 코스 정보는 잠실본동에서 강남 300 찍고 되돌아온 2006년도 라이딩 기록이었는데 총 거리가 55km 남짓이었다. 잠실본동에서 출발한 것이 55km 남짓이니 역삼동에서 출발하면 대충 60km 남짓이거나 많아야 65km 정도.. 대충 그 정도 거리를 예상을 하고, 반바지/반팔저지에 바람막이 정도만 입고 출발했다.

 탄천합수부에서 혹여 누군가 합류할까 한 10여분 기다리다 탄천을 타고 아래로 고고싱.. 뭔 생각이었는지 양제천쪽으로 빠져서 왕복 5km 정도 헛걸음 치고.. 제대로된 길을 찾아서 다시 아래쪽으로 고고싱.. 초행길이라 좀 햇갈린 것 같다. 한강 자전거도로와는 다르게 노면 상태가 썩 좋지는 않았다. 탄천을 타고 그대로 쭉~ 아래쪽으로 계속 달리니 분당이 나오고 성남이 나오고.. GPS 기록상에는 이쯤에서 빠지는 곳이 나와줘야 하는데 나오지 않고.. 오래된 기록이라 도로도 조금씩 바뀌고 한 것 같다. 제 길을 찾아 달려달려~

 드디어 첫번째 언덕이 보이기 시작하고.. 만만찮게 보이긴 했지만 실제 올라가 보니 경사도가 18도까지 올라가는 것을 보고 놀랐다. 그것도 잠깐동안이 아니고 길게.. -_-;; 대충 100여미터가 그랬던 것 같다. 끝까지 올라가 보니 경사가 높은 구간이 있었는데도 생각보다 길게 느껴지는 편은 아니었다. 실제 거리상으로는 1.5km 정도?



 첫번째 언덕 정상이다. 이 언덕 이름이 "갈마치 고개" 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것으로 보아, 만만한 언덕은 아니었나보다. 두번째 언덕은 그냥 무난히 지나가고 세번째 언덕.. 역시 그리 힘든 편은 아니었지만 경사가 상당했다.



 저 끝에 세번째 언덕 정상임을 알리는 문(?)이 보인다. 무난하게 올라갔다.



 세번째 언덕을 지나고 네번째 언덕으로 가던 중, 다른 팀을 발견했다. MTB 6대 정도로 구성된 파티였는데.. 기어 최대로 낮춰놓고 패달링으로 열심히 올라가고 있던데.. 아무생각없이 그냥 지나쳐 가다보니 인사도 못하고 지나갔다. 내 경우, 기어는 대부분 1~2단을 놓고 달렸는데도 기어비가 부족하다고 느낀 곳이 상당히 많았다. 특히나 경사도 20도가 넘는 구간.. 어쩌란 말이냐.. -_-;;



 네번째 언덕을 한참 올라가다보니 드디어 강남300 컨트리클럽 안내판이 보였다. 꽤 많이 올라왔는데 이제 곧 정상이려니.. 하지만 그것은 큰 오산이었다. 무려 경사도 23도짜리가 기다리고 있을 줄이야.. 대충 300미터 정도가 경사도 18~23도 정도였는데 올라가느라 꽤나 애먹었다. 갈짓자로 올라가기도 하고.. -_-;; 나중에 보니 네번째 언덕 힐클라임 거리가 대충 3km 정도였다. 일단 남산보다 2배쯤 거리가 길고, 20도 넘는 경사로도 나와 주시고~ 아름다운 언덕이다. -_-;;



 드디어 네번째 언덕 정상에 오른 후 나오는 내리막길이다. 어찌나 반갑던지..




 경사도가 그리 크지 않은 내리막길을 조금 내려가다보니, 골프장으로 가는 입구가 있었다. 반가워서 한 컷. 이후 살벌한 내리막길이 계속되었다. 다행히 커브가 많지 않아 감속 요인은 그리 많지 않았으나 과속방지턱이 중간중간 있는 것이 조금 아쉬울 정도랄까?

 내리막길을 다 내려와서 온 길을 타고 서울 방향으로 쭉~ 위로 올라갔고, 탄천합수부에서 잠깐 쉬다가 잠실선착장에 잠시 들러 집으로 철수했다. 오는길이 어찌나 피곤하던지.. 그리고 저녁때 갑자기 기온이 급 하강하여 꽤 추웠던 편이라 피곤함이 더했다.



또 가보고 싶다.

 어느 언덕이든 마찬가지지만 오르막길이 있으면 내리막길이 있고, 많이 올라갈수록 많이 내려온다. 남한산성 같은 경우 내려오는 길이 살벌하게 꼬불꼬불하고 경사도 높아서 목숨의 위태로움을 느껴 살곰살곰 기어 내려왔는데, 이번 강남300의 각 언덕 힐클라임 후 내리막길은 거의 직선에 가까운 곳이 꽤 많아 신나게 내려올 수 있었다. 당연하지만 철저한 시야 확보를 하고 반대쪽 차선에 차량이 없는 것을 확인 후.. ^^

 여기 자주 오면 힐클라임 연습도 제대로 되고 다운힐도 신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가다보면 시골길, 시골 마을 느낌이 나는 곳도 있고 국도타고 가는 듯한 느낌도 나고 해서 좋다.

 조만간 또 가보고 싶다.





본 포스팅의 지도/고도/속도 정보는 GPS 로그기록 분석 결과입니다.
GPS 관련하여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시면, 하단 관련글을 참고해 주세요.

이 글은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업데이트됩니다. 추천으로 위 숫자에 1을 더해보세요. :)
RSS구독을 하시면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이아빠 2010.04.05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굿~~ 난어제 출근크리. 요즘 계속이럼..ㅜㅠ

  2. 레오 2010.04.05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타시는군요 화이팅 ~

  3. Favicon of http://badjunko.tistory.com BlogIcon 못된준코 2010.04.06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자전거 매니아라..다르시군요.~~~끝없는 도전이야말로....
    훗날 정상에 설수 있는 밑거름이 아닌가 합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4. 피아랑 2010.04.07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업힐을 찾아 다니는 그대의 산 짐승 ㅋㅋ

  5. 이현수 2010.04.08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경제 기자입니다. 글을 참 잘쓰셨네요... ^^


 

티스토리 툴바